부트 캠프 :「시작의 끝인가, 끝의 시작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지난주 맥에서 윈도우 XP를 부팅할 수 있게 해주는 도구를 배포한다고 발표해 한바탕 회오리가 불었다. 이에
대한 반응은 두 가지였다. 어떤 사람들은 맥 OS X에서 MS 비스타로 전향하게 될 것 같기 때문에 ‘상황은 끝나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또다른 사람들은 전세계에 하드웨어를 판매하는 애플의 한계를 뛰어넘을 기회라며 ‘이제 막 시작’이라고 말한다.


회의론자들은 애플의 머신이 아주 일반적인 X86 호환 머신으로 전락해 버린다고 해도 사람들이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더라도 맥에서 윈도우를 부팅할 수 있는 것이 곧 상용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맥 OS X를 지원하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이들은 XP로 맥텔을 부팅시킬 때마다 1달러를 MS에 저작권료로 지불하고 애플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도
윈텔(WinTel)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바이러스 제작자들은 윈도우로 동작하는 맥텔 머신을 감염시키는 EFI/VM의 취약점을 곧 찾아낼 것 같다.

다른 이들은 x86 호환 하드웨어가 애플의 하드웨어보다 저렴하기 때문에 결국 사람들은 윈텔 머신에 맥 OS X를 설치할 것이고, 그때가 되면 애플의 미래는 밝아지고 맥 OS X는 새로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잘못된 논리로 가치를 평가하고 있고 MS 사용자가 맥 OS X의 가치를 알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정말 화려한 꿈을
꾸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NT 5.3 비스타가 애플의 GUI를 모방했기 때문에 거대한 MS의 시장에서 둘 사이의 차이가
별로 없을 것 같다.

부트 캠프가 주목받는 이유
지금은 비스타에게 충격적인 일이 될 것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단순한 숫자놀음으로 가격에 대한 가설을 세워 볼 수 있다. 비록 논리적으로 애플의 하드웨어가 델
보다 싸지는 것은 어렵지만 애플은 부품과 조립라인이 단순하고 모두 같은 사람이 작업하는 특징이 있다.

예를 들어, 2.16Ghz 프로세서와 7200RPM 디스크를 탑재한 맥북 프로는 2899달러이고 3년 보증기한이라면 3248달러이다.

동일한 사양의 델 프리시전 M65가 73달러 더 비싸고 3년 보증기간을 포함시켰을 때만 3240달러로 8달러 저렴하다.

많이 차이 나지 않지만 맥은 카메라가 포함돼 있고 무게도 약 절반에 가깝지만 델은 그래픽 성능과 확장성이 더 좋고 배터리가 더 크다.

예상되는 차이점은 오직 설치되는 운영체제 뿐인데 부트 캠프(Boot Camp)는 이 점을 무마시킨다.

그래서 MS의 윈도우를 구입했다면 다른 머신에 윈도우를 설치할 수 있고 윈도우를 설치한 애플 머신이 맥 OS X 응용프로그램을 완벽하게 지원하는데도 8달러만 더 지불하면 된다.

린텔(Lintel) EFI 부트 프레임워크는 원래 인텔이 아이태니엄 부트 프로세스를 안전하게 하려는 노력의 하나로 개발했고 한동안 린텔에 장벽이 됐지만, 실제로 인텔 기반 맥에서 리눅스를 동작시키는데 오래 걸리지 않았다.

기본적으로 애플의 하드웨어는 평범한 x86 호환 하드웨어가 됐다. 맥 OS X 대신 윈도우 XP와 리눅스 둘 다 이용가능하고 가격과 성능의 차이가 거의 없다.

그래서 애플이 델 머신을 수정하지 않고 맥 OS X를 동작시키기 위해 EFI와 TPM을 포기하고 이미 만들어진 것을 지원할지 지원하지 않을지가 궁금하다.

여전히 의심스럽지만 애플이 비용, 성능, 보안을 이유로 PPC를 포기하기 오래전에 MS가 맥 OS X를 삼켜버릴 것에 진짜 돈을 투자했었어야 했다.


러나 부트 캠프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주도권을 애플에게 쥐어 주었다. 이제 주도적으로 이끌고 갈지 아니면 끌려갈지는 애플에게
달렸다. 애플 하드웨어에서 윈도우가 동작하면 개발자들은 자신의 자원을 좀 더 윈도우에 집중시킬 것이다. 결국, 이익과 제품
차별화에서 애플은 자신의 응용프로그램에 더욱 의존하게 될 것이다.

만약 부트n캠프가 애플 개발자들을 윈도우로
전향시킨다면 애플의 내부 개발 그룹이 아이라이프(iLife)와 다른 제품들을 윈도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결정하게 할 것이다.
결국, 애플에 별다른 이익이 없으면 맥 OS X는 비용 부담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다.@

Paul Murphy ( ZDNet )   2006/04/14  

“부트 캠프 :「시작의 끝인가, 끝의 시작인가?」”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