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검색엔진 전쟁







중국 검색엔진 시장은 지난해부터 급부상 한 토종 검색엔진 바이두(百度·Baidu), 야후의 현지화 모델인 ‘이써우(一搜·Yisou)‘, 그리고 구글(Google) 중문판 3강 구도로 팽팽히 맞서 있다. 3~4년 전 가장 먼저 중국 시장에 안착한 것은 구글 중문판이지만 지금은 바이두의 수성, 이써우의 선전에 밀려 3위로 추락한 상태다.

중국 여론조사기관 아이리서치(iResearch)가 올해 초 발표한 ‘2004 중국 검색엔진 연구보고’ 내용에 따르면 2004년 9억 4000위안(한화 약 1180억)에 달했던 시장 규모가 이후 매년 60~70% 이상 고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04년 시장 점유율은 바이두, 야후(이써우), 구글이 각각 36.29%, 22.72%, 21.22%를 차지했다.

그러나 방문객 수로 볼 때는 순위가 역전된다. 중국 사회과학원이 지난 7일 발표한 중국 인터넷 현황에 따르면 중국에서 가장 방문객 수가 많은 웹사이트는 시나(新浪·Sina), 소후(搜狐·Sohu) 그리고 넷이즈(網易·NetEase) 순이다. 그러나 이들은 뉴스 포털의 성격이 짙기 때문에 검색 시장에서는 2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이러한 중국 검색시장에 최근 이상기류가 일고 있다. 가장 먼저 흔들리고 있는 곳은 바이두. 바이두는 지난해부터 안티 바이두(反百度·www.fanbaidu.com) 움직임 때문에 골머리를 썩고 있다. 안티 바이두를 운영에 참여한 한 중국인은 “바이두가 검색 결과를 광고로 왜곡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야후중국도 최근 수장을 떠나보낸 이후 흔들리고 있다. 성공적인 현지화 모델 ‘이써우’를 통해 지금의 야후를 일궈낸 저우훙이 야후중국 대표가 지난 6일 갑자기 사직서를 냈기 때문이다. 더 심각한 것은 그가 경쟁사인 ‘구글’의 중국 대표직을 맡게 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중국 언론에서 계속 흘러나온다는 사실이다.

국내도 지난 16일 토종 검색엔진을 앞세운 ‘첫눈’이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구글은 조만간 지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한국시장을 공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네이버, 엠파스, 야후 등 기존 검색포털들까지 포털 본연의 기능인 ‘검색 품질’을 높이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이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는 국내외에서 전개되는 치열한 ‘검색’ 경쟁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흥미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서명덕 기자의 인터넷 세상

나의 새로운 눈 Sony DSC F828

멀리 중국 북경으로부터 친구의 품에서 특별공수해온 나의 새로운 Digital Eye!






















인간의 눈과 가장 가까운 색상을 표현하는 사이버샷 DSC-F828

디지털카메라가 세상에 소개된 후 그 사용의 편리함과 호환성 등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 최초의 디지털카메라는 화소수도 작고 효용성도 떨어져, 장난 감 수준에 불과했지만, 기술의 발달과 사용자들의 열망은 더욱 좋은 제품들을 탄생시키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그 후 디지털카메라는 일반 카메라 들을 급속히 대체해나가기 시작하면서 성능 면으로나 그 밖의 카메라가 갖추어야 할 모든 조건에서도 일반카메라의 그것에 근접해 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화소수는 500만화소수를 훨씬 넘고 있으며, 대형렌즈의 채택, 완벽에 가까운 화이트밸런스 기능에 이르기 까지 촬영하는 사람의 수고 를 덜어주며 점점 더 많은 디지털매니아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형편이다. 이런 측면에서 소니의 사이버샷 시리즈의 최정상인 F시리즈들은 항상 최신 의, 최고의 기술을 접목시켜 소위 디지털카메라 계의 파이오니아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싶다. 최고의 화소수 채택, 최고의 렌즈탑재, 최신의 CCD탑재 등 사이버샷 F시리즈가 걸어온 길을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이다. 소니의 사이버샷 F시리즈가 이러이러한 기능을 채택하면 다른 디지털카 메라들이 따라서 적용시킬 정도로 이 제품은 선구자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는 것에 대한 이견은 없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무수히 많은 종류의 디지털 카메라가 출시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새로운 사이버샷 F시리즈가 탄생한다는 것은 자연스럽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밖에 없는데 필자는 이번 에 새롭게 출시한 사이버샷 F시리즈의 특징을 혁신 성, 쿨한디자인, 최고급명품 이라는 단어로 표현해 보고 싶다. 그리고 그 이름은 바로 소니 사이버샷 DSC-F828이다.

이젠 색감으로 승부한다 !

사이버샷 DSC-F828의 가장 큰 장점을 꼽으라면, 단연 최고의 색감이 아닐까 싶다. 확 달라진 색감의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는 것에 필자 자신도 조금 놀라게 되었다. 이것은 4색 칼라 필터 CCD의 역할이 크지 않았나 싶다. 이 새로운 필터는 기존의 3색(RGB)에 비해서 좀더 정교해지고 자연스러워졌다는 평가이다. 인간의 눈과 좀더 비슷해지 기 위해서 채택한 이 필터 중 청록색이나 적색의 색 재현 성이 더욱 좋아졌다고 알려지고 있는 나머지 4번째의 색상은 에메랄드계열(E)의 색상이 다. F828에는 4색 필터가 장착되어 있다. 이 필터의 채용으로 색감이 자연스러워졌을 뿐만이 아니라 30%정도의 소비전력절감 효과도 함 께 얻게 되었다고 한다. 색의 재현 또한 리얼 모드와 표준 모드로 나뉘어 선택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그 중 표준모드는 인간의 기억 색에 가 까운 채도나 명도를 강조하여 선명한 색 재현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리얼모드는 보다 사실에 가까운 색상을 재현할 경우 사용하면 좋을 것이다. 게 다가 800만화소수이다! 2/3인치 유효 800만화소의 CCD를 탑재한 것도 이 제품의 매력이다. 기존의 500만대의 화소수에 비해서 좀더 섬세해 진 느낌이다. 또한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Super HAD CCD의 탑재로 계조표현이 뛰어난 화상을 실현해주고 있다.
필자는 당장 , 그 색감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실감해보고 싶었다. 우선, 육안으로 보기에 화려한 색상의 나무조각들을 촬영해 보았 는데 촬영 후 모니터로 보면서, 색감의 표현뿐만이 아니라 그 디테일이 살아있음을 느끼고 또 한번 놀라게 되었다(사진 참조) 라스베가스에서 열 린 2004 CES(전자박람회)에서 촬영한 몇몇 사진들도 별도의 조명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주 선명하고 훌륭한 사진을 제공해주고 있었다. 보 통, 사진의 색감은 매우 주관적이기 때문에 어떤 이에게 좋은 색감이 사람에 따라서 그다지 좋지 못한 평가를 받는 경우가 있다. F828에 채택된 리 얼 이미지 프로세서의 도움으로 색 재현력이 뛰어나진 점은 여러 사람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좋은 발판을 마련했다고 본다.


이거 하나면 충분하다 !

F828로 촬영을 하다 보면,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라는 한계를 벗어나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매뉴얼모드에서의 촬영이나 완벽한 화이트밸런스의 구현 등은 나를 자유롭게 해준다. 원하는 장면만 포착된다면, 그 다음은 이 멋진 기기가 대신해줄 것 같은 믿음이 생긴다. 색에 대해서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 지금껏 출시된 제품들 중 최고라고 평가하고 싶다. 우리가 보는 것 그대로를 가장 근접한 형태의 사진으로 옮겨주는 역할을 F828에게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필자의 경우 잡지사진용으로 촬영을 하 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지금까지는 디지털카메라는 어느 정도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었다. 확대를 하고 보면 아직은 해상도가 떨어지기 때문 에 슬라이드필름을 사용하곤 했는데 800만화소의 F828이라면 한번 도전해보아도 되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놀라운 기기이다.



블랙의 그 느낌은 고급스러움 그 자체 .

제품을 만나본 첫인상은 , 일단 색상의 변화(실버계열에서 블랙 톤으로)에서 오는 강렬함과 동시에 그 디자인상의 상당한 변화가 있었음을 느끼게 해준다. 좀더 길어지고 좀더 커진듯한 외관에 다양한 기능 등이 돋보이는 각종 인터페이스 등이 돋보인다. 일단 한 손으로 잡아보니 그립 감은 상당히 좋다. 기존의 제품이 손에 약간 남는듯한 느 낌이었다면 이번 제품은 꽉 들어맞는듯한 그런 느낌이다. 기존의 실버계열에서 블랙으로의 변화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상당히 고급스러워졌 다. 칼 자이즈 바리오조나T*렌즈의 그 선명한 빨간색 T*의 로고는 보는 것만으로도 설레는데, 상당히 좋아진 표현력이라는 것을 직접 촬영을 해보고 서야 느낄 수 있었다. 색감이 더 깊은 맛이 난다고 할까? 내공이 쌓인다면 얼마든지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Vivid한 사진을 원하 는 매니아들이라면 이 제품에 기대를 걸어봐도 좋을 것 같다.


F828은 홀로그램AF기능을 통해서 어두운 곳에서도 색 재현력이 뛰어난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향상된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일반 적인 LED 형 AF보조 광에 비해 멀리 떨어진 피사체의 포커싱을 완벽하게 해낼 수 있는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2cm 매크로 모드로 촬영을 해서 꽃이나 벌 등 접사모드에서만 가능한 다양한 장면을 순간 포착할 수 있다. 노출은 기본적인 오토 및 프로그램모드뿐만이 아니라 셔터우 선, 조리개우선, 장면모드, 수동모드 등 다양한 모드를 갖고 있다. 특히 장면모드(야경, 야경 및 인물, 풍경, 인물)의 촬영은 재미를 더해주 고 있는데, 항상 수동만을 고집하던 필자가 이 모드의 촬영을 늘리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 기능의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빠른 카메라가 나타났다 .

F828이 다른 디지털카메라(특히 콤팩트 디지털카메라)와의 차이점은 빠르다는 점이다. F시리즈의 장점이기도 한 이 점은 Real Imaging Processor의 탑재로 화상신호의 처리가 상당히 빨라진 데에 기인하고 있기도 하다. 전원을 꺼둔 상태에서 초기기동시간이 불과 0.9초이며 셔터랙이 0.3초, 최대사이즈의 경우 셔터인터벌 1.2초이 다. 이는 상당히 빠른 시간으로 실제 촬영을 하다 보면 이점이 아주 만족스러운 부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시야 율 100%의 235,000화소수의 뷰파인더의 탑재도 돋보인다. 예전에는 뷰파인더를 통한 촬영보다는 LCD를 통한 촬영이 더 많았었는데, 향상된 뷰파인더를 통해서 촬영을 해보니, 포커싱 등을 수동으로 처리할 경우에는 상당히 실용적이라는 생각이 들게 되었 다. 사용 메모리카드는 두 종류이다. 메모리 스틱과 메모리 스틱 프로를 사용할 수 있으며 놀랍게도 CF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CF메모리는 가 장 범용의 메모리이기 때문에 기존의 디지털카메라를 사용하던 사람들도 쉽게 이 제품을 접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칼 자이즈 바리오조나 T*렌즈의 위력

칼 자이즈 렌즈를 탑재한 부분을 자세히 살펴보면 광학 7배줌과 매뉴얼 포커스 링 부분이 기존과는 다르다는 점을 금방 알아볼 수있는데 줌 또한 기존의 버튼방식에서 링을 돌리는 방식의 기계식으 로 바뀌게 되어 줌을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라면 상당히 직관적이 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35mm환산 28~200mm의 줌렌즈의 구성도 놀랍다. 28mm의 시원한 시야 각은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다는 표현을 해주고 싶다. 스위벨타입의 구조는 F505시절부터 줄곧 이어져 내려오는 사이버샷F시리즈 의 전통이다. 이번에도 위로 70도 아래로 30도의 스위벨타입 구조를 통해서 편리하고도 유용한 촬영각도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필자의 경우 작은 제품들을 촬영할 경우가 많은데, 각도상으로 SLR보다는 사이버샷 F시리즈가 더 좋은 촬영 각을 제공해주고 있다. 그래서 멋진 구도의 촬영 각 을 가장 손쉽게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사이버샷 F시리즈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전파하고 다닌 경험이 있을 정도로 이 스위벨타입의 렌즈는 유용하다. 줌 링을 실제로 회전시켜보니 상당히 부드럽게 움직인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매크로 및 플래시관련 스위치 등은 기존과는 달리 렌즈부 위에 새롭게 마련된 곳에 자리잡게 된 케이스인데 한동안 사용하다 보니 기존보다 더 편리해졌다는 느낌이 들게 된다. 여러 가지 인터페이스 면에 있어서도 상당히 편리해진 느낌의 배치들이다.
















디지털동영상카메라


MPEG MOVIE VX의 경우 파인 모드에서 640×480으로 초당 30프레임을 실현했다. 또한 파인 모드에서 12분20초 가량의 기록이 가능하며 스탠더드모드(초당 17프레임)에서는 44분 27초의 기록이 가능하다고 하니 이를 캠코더로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 이 든다. 단 메모리스틱 프로를 사용해야 이러한 수치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1G의 마이크로드라이브를 사용할 경우 스탠더드모드에서 약 50 분 가량의 촬영이 가능하다고 한다. 캠코더의 동영상과 직접 비교해보기는 어렵겠지만 만일 용도에 따라서 그다지 섬세한 동영상을 요구하지 않 을 경우라면 이 기능을 활용한 촬영 또한 편리한 기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필자는 실제로 사이버샷 F시리즈를 동영상 촬영용으로 활용하는 몇몇 친구들을 알고 있는데 그만큼 이 기능은 어떻게 사용하냐에 따라서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라는 것을 밝혀두고 싶다. 캠코더의 디지털카메라 기능을 기 대하는 것보다는 F828의 동영상 기능에 더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그밖에 SLR카메라 등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던 RAW데이터 기록이 가능하다는 점(RAW데이터의 경우 Image Data Converter Ver. 1.0로 변환이 가능하다)과 액정모니터/파인더상에서 기록시, 재생 시에 막대그래프가 표시되어 적정의 노출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 등도 이채롭다. 3264×2448, 3264×2176(3:2), 2592×1944, 2048×1536, 1280× 960, 640× 480등의 촬영이 가능하다. 인포 리튬 배터리 NP-FM50을 탑재하였지만 여러 가지 기 능상의 발전으로 인해 약 30%정도 장시간 촬영이 가능해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마음에 드는 부분은 향상된 인터페이스일 것이다. 또한 선택적 인 AF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기능, 직관적인 인터페이스 등은 한세대를 앞서가는 디자인 및 기술력으로 평가하고 싶다. 상당히 많은 부분을 생 각하고 개발한 흔적이 엿보이는 부분들이다. 전송방식은 USB2.0에 의한 전송이다. 전체무게는 832g정도이며 실제 배터리 등을 포함한 무게는 955g이다.

좋다 !

최근 여러 가지 디지털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해보면서 가장 나에게 잘 맞는 디지털 카메라가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 가벼운 것? 고화질? 대형CCD? 어쩌면 이보다 더 많은 생각해보아야 할 요소들이 많을지도 모른다. 필자의 경우는 빠른 디지털카메라가 필요했는데, 순간순간을 놓치거나 하는 등 일반적인 디지털카메라의 아쉬움이 필자에게는 가장 큰 아픔이었다고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새롭게 출시되는 F828은 우선대상1호가 된다. 이보다 더 완벽할 수는 없을 것 같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그 런데 그것뿐만이 아니다. 어쩌면 디지털카메라의 가장 큰 숙제라 여겨졌던 색감에 대한 개념 자체를 완전히 바꾸어 놓을만한 기술력을 집약 시켜 황홀한 색감의 사진을 얻을 수 있게 해주었다는 점, 게다가 800만화소수의 위력과 칼짜이즈 바리오조나 T*의 놀라움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 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게 해주었다. 백문이 불여일견. 디지털카메라를 고려하는 모든 분들에게 이 카메라를 우선대상1호로 강력히 추천해본다. 한 마디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