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글 보관함: Web & Mobile Planning

모바일 앱 PD의 필수 마케팅 툴

앱 PD는 앱 개발이나 출시 단계 등 모든 과정에 관여한다. 특히 중요한 단계는 기획과 프로모션, 그리고 개선 작업일 것이다. 앱 PD가 그런 업무에 이용할만한 툴 5가지를 추천한다.


PD(프로듀서)의 정의나 역할은 다소 애매모호한 부분이 있고 조직이나 기업에 따라서도 약간 달라질 것이다. 여기에서는 일반적인 모바일 앱 개발사의 PD의 역할을 기준으로 하고자 한다.
앱 PD는 앱의 개발이나 출시 프로세스 등 모든 과정에 관여한다. 그 가운데서도 특히 중요한 것은 프로세스 초기의 ‘기획(플래닝)’부분과 출시 전후의‘프로모션’활동, 그리고 출시 후의‘체크 & 액션’이라는 개선 프로세스, 이렇게 3가지다.
각각의 공정에 있어 PD가 이용해야 할 툴을 5가지 선정해봤다. 대부분의 PD가 이미 자신에게 필요한 툴을 활용하고 있으리라 생각되지만, 그렇지 않다면 참조하기 바란다.

AppAnnie :경쟁 앱 조사, 실적 관리, 이벤트 관리 등
AppAnnie를 이용하면 기획 단계에서 경쟁 제품을 조사하고, 다운로드 수와 랭킹 등 실적 관리를 할 때 체크 & 액션 활동에 도움이 되며, 이벤트 관리를 하거나 행동으로 옮길 때도 도움이 된다. AppAnnie는 앱 업계에선 소위 최강의 툴로 알려져 있다. iOS 이후 안드로이드용으로도 출시되어 iOS뿐 아니라 안드로이드에서도 앱 개발사가 활용하는 기본 서비스가 되고 있다. 이 툴로 가능한 것은 다음과 같다.

– 자사 앱의 다운로드 실적을 수치와 함께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다
– 자사 앱의 랭킹 추이를 수치와 함께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다
– 자사 앱의 실적을 매일 메일로 리포트받을 수 있다
– 모든 타사 앱의 랭킹 추이를 수치와 함께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다
– 캘린더에 연계해 이벤트를 관리할 수 있다

그외에도 다양한 기능들이 있으며 이것은 모두 무료다. 굉장하지 않은가? AppAnnie는 리뉴얼을 통해 마켓의 더욱 상세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프리미엄판’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앱을 출시한 후 실적 관리를 할 때도 중요하지만 기획 단계에서 경쟁 제품 조사에서도 경쟁 앱의 랭킹 추이가 한눈에 들어오므로 앱 PD에게는 필수 툴이라고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vernote/Dropbox:기획시 스크린샷 관리

앱 PD는 언제 어디서라도 앱 유저 체험을 축적해 나가면서 타사의 노하우도 자기의 것으로 쌓아 나가야만 한다. 그래서 다른 회사의 앱을 사용하고 있어야 하고 신경쓰이는 것이 있다면 스크린샷을 떠서 회사 PC에 동기시켜 두는 것이 좋다. 이런 것들을 카테고리별로 분류해두면 나중에 도움이 된다. 그런 때 사용하면 편리한 툴이Evernote/Dropbox다. 이와 유사한 툴이 많으나 이 2가지가 가장 정통적인 툴이라 할 수 있다. 추천하는 스크린샷 포인트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 앱스토어의 소개글이 참고할만할 때
– 앱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스크린샷의 사용법이 참고할만할 때
– 효과적으로 사용된 Push Notification을 봤을 때
– 참고할만한 디자인을 만났을 때


그외에도 다양하게 있을 것이다. 그 순간에 망설이지 말고, 스크린샷을 뜨서 Evernote/Dropbox에 저장하고 공유하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TestFlight : 출시 전후 테스트 마케팅
웹 서비스는 알파 버전, 베타 버전이라는 형태로 일부 유저나 특정 다수 유저에게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하고 피드백을 받아 개선 후에 서비스를 정식 출시하는 예가 많다. 그러나 모바일 앱의 경우, 특히 iOS는 앱스토어에 제품을 출시하지 않고 사전에 일부 유저에게 사용하도록 하는 것은 복잡하고 번거로운 작업을 필요로 한다. 앱 퍼블리셔는 사전에 단말 ID인 UDID를 받아 등록해야 하고 테스트 유저는 번거롭게 앱을 설치해야 한다.
그것을 해결해주는 것이 TestFlight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전에 UDID를 받거나 번거로운 앱 설치 작업도 필요없다. 이 서비스는 한국어로 로컬라이징되어 있지 않아 사용하기가 약간 어렵지만, 테스트 마케팅에는 최적의 툴이라고 할수 있다. 참고로 iOS 앱의 경우 테스트 마케팅 방법으로 사전에 앱스토어에 신청해두고 앱스토어에는 올리지 않고 프로모션 코드를 발행받아 그것을 테스트 유저에게 보내는 방법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ogle Analytics for Android / iOS:액세스 분석

앱의 액세스를 분석해주는 툴은 여러 가지 있지만 많이 이용되는 것이 Google Analytics다. 유니크 유저 수는 물론이고, 이벤트 설정시 유저가 특정 버튼을 탭한 회수 등 세밀한 유저 액션 기반으로 추가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 아무리 뛰어난 아이디어라도 출시되어 실제 유저가 사용하기까지는 가설에 지나지 않는다. 그 가설이 옳은지 잘못되었는지, 잘못되었다면 구체적으로 무엇이 원인인지, 그것을 실증하는 것은 숫자로밖에 안된다. Google Analytics의 실제 활용 사례가 이 툴의 공식 블로그에 소개되어 있으므로 체크하기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otsuite:홍보 실적 관리나 액티브 지원

특히 서비스 출시 후 웹에서의 반응이나 유저의 반응을 체크하여 PR 전략이나 다음 제품 개선에 피드백하는 것은 PD의중요한 역할이다. 그때 도움이 되는 것이 주로 트위터를 기반으로 한 소셜 미디어 관리 툴이다. PD라면 이미 사용하고있으리라 생각되지만,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것은 hootsuite다. 마케팅 전반이나 액티브 지원 툴로 중요하며, 모바일 앱을 버전별로 지원하기에 접근성도 뛰어나다. 물론 hootsuite와 유사한 다른 툴도 있으니 참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The Mobile 6월호, 2012년

당신의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설득할 수 있는 방법

여러분이 만약 디자이너라면, 아니면 디자인을 팔아야 하는 사람이라면 당신은 디자인을 어떻게 판매하십니까? 고객이 O.K 할 때까지 디자인을 바꾸고 바꿀 것입니까?

이러한 부문에 회의를 느끼고 있는 분들이라면, 관심이 있을만한 포스팅을 소개합니다.

그러나, 내용을 보고 있자면, 이러한 비용을 들여 설득하려니, 한번 더 디자인 하겠다는 생각이 들만도 하겠네요!




How To Communicate Design Decisions To Clients?

by Brian D. Armstrong


You may have noticed that in certain business and marketing circles there exists a “backlash” against the design community. Despite the rise of attractive, user-friendly solutions, in such circles unattractive designs have somehow managed to remain at the verge of acceptance. You’ll hear ideas being thrown around like “design is a waste of time — we have a really ugly site which outsells our competitors 3 to 1″ or “we are not worried about the design, we’ll outsource it or use a free WordPress theme, let us focus more on the product”.


You can almost sense a little bit of pride in how ugly their web-site is, or that they are treating design like a commodity. However off base these types of thoughts might be, there is clearly a lack of respect for designers in the business community at times. I’d like to address how you can shatter this barrier and talk to business folk in a language they understand.


This article provides you with 5 guidelines you can use as a designer to “speak business” — even if it’s just to get your foot in the door or land a big project.


1. Pretty doesn’t mean effective: statistics are your friend!


Designers like to show off portfolios. It can look stunning, but business people like to see numbers. What was the conversion rate on that opt in? What was the bounce rate and average time on site? What was the most clicked on link from the home page?


To a business person, “beautiful” or “visually stunning” are just a first step. They only really matter if “beautiful” or “visually stunning” turns into more sales. Probably the worst offender here is the classic “all flash” site that is gorgeous and completely impossible to use or update. Everything has a cost/benefit trade off, and that includes design.


Compare these two sites for a moment. The first is from 2Advanced Studios and includes some fancy anima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second is from Perry Marshall, who sells a book on Google Adw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spite being uglier, we can probably agree that Perry’s site is significantly better at getting new customers. It may not be better in other areas, but it all depends on what the goal of the site is. Speaking of which…


2. Every design should have a measurable goal


Saying that the goal is to “build the brand of XYZ” or “create an online presence” is basically meaningless to a business-minded person. A goal is only a goal if it is measurable.


What are some good examples of a measurable goal? Generating leads, making sales, number of phone calls, opt-ins, subscribers, incoming links, PageRank etc. Instead of trying to convince them that “attractive visual design of this sign-up form would attract more visitors” present them real numbers such as “in the past this design solution effectively increased the conversion rates by 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According to Luke Wroblewski’s findings in his book “Web Form Design: Filling in the Blanks”, one single design decision related to the design of sign-up forms has increased the conversion rates up to 40%.


Try saying to a business person: “we split tested this design, and A converted 21% of subscribers while B converted 38%, and our confidence interval on this data is very narrow”. Now you are speaking their language!


Try to get inside the head of a prospective customer. Imagine them with a burning pain or question, frantically clicking back and forth on the first page of Google results that came up. Realistically, they are making a decision whether to stick around or try the next result after scanning your site for about 1 second. This brings me to my next point…


3. Your site should have one clear path


As a customer comes to your site, you want to be in complete control of the 1st thing they see, the 2nd, the 3rd, and all the way down until they accomplish your goal that you’ve set. In other words, they have entered your sites “funnel” or “chu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search results from an eye-tracking study: users satisfice — they click the first possible solution that is easily presented to them and may lead to their goal. Source.


The typical method of giving users lots of different options on a page has been tested and it doesn’t work as well. People don’t want to think hard to figure things out. Users satisfice — they want the first possible solution that is easily presented to them. You should be in control of things in every step of the way, and miraculous things happen when you start to think of your site as a set “process” instead of a maze of options.


Please take a look at the first page of this site (the screenshot is displayed below). Really, go ahead and do it and then come back. I’ll wa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ll, so you looked right? Let me guess the exact order that your eyes went on the page. First you went to the top left for the site title and logo, then after flicking past the phone number for just an instant you went down to the main headline about “Successful blogging starts with…”. Finally, you skimmed the portfolio and then read the two sub-headlines “Get Started Now” and “Learn to market your blog”. Was I close?


Look at your own site and stand back 10 feet from your monitor. What still stands out on the screen? These are elements that can jump out, with contrast, negative space, etc to help you control where people’s eyes go. There is even some great research coming out on eye tracking. The point is that you can design with this information in mind to guide exactly how people experience your site for the first time and avoid trigger happy back-buttoners.


4. Remember the swiss army knife


One of the best analogies I’ve ever heard about design came from Marissa Mayer at Google. She said that Google tries to think of its design like a Swiss army knife. It has tons of features neatly tucked away inside, but you don’t see them all at once. A first time user might come to the site and just the main knife is flipped open. It’s immediately clear what the main benefit and purpose of this thing is: it’s a knife. But for the advanced users, a little thumbnail catch is still visible so they can slowly start to pull out lesser used features when they’re needed.


Many people’s web-site are like a Swiss army knife with every damn tool in there pulled out and exposed. “What the hell is this site for?”, a first time visitor might wonder. And like that, you’ve lost them. They’ll check the next result on Goog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nk of an effective design like a Swiss army knife. It has tons of features neatly tucked away inside, but you don’t see them all at once. Source.


Keep the site simple with a clear path and purpose. Extra stuff on the page actually does have a detrimental effect in terms of confusion and distraction. Be adamant about eliminating unnecessary pieces of a design.


5. Provide performance metrics


Finally, if you really want to impress business people, put together a little report of how a design performs. It doesn’t have to be fancy — maybe a little spreadsheet (those business types do love Excel) with some basic metrics you can pull off of Google Analytics like visitors, time on site, most popular funnel path, and even a goal conversion ra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spreadsheet with some basic metrics about like visitors, time on site, most popular funnel path, and even a goal conversion rate can make the difference. Example: Quantcast.


Just putting in a little bit of effort here will instantly distinguish you from all the other designers out there who would never think to do something like this. Whoever your client is will be much more likely to say to a colleague, “you know they just get it, they not only design but they understand the purpose behind what we’re doing, I really like that.” And boom, you’ve got a referral to grow to the next level.


Conclusion


This article may offend some designers. You may think it’s off topic, not your concern, or counterproductive to good design. That’s fine — take what works for you and leave the rest.


Speaking in a language the customer understands is key to good communication in any business. Whenever you get deep into a field and become an expert, it’s easy to lose sight of the fact that the rest of the world doesn’t think like you.


Take doctors for instance. They go through so much schooling and learn so much science that it literally sounds like they are speaking a different language if you see a group of them together. But when it comes time to talk to the patient and explain what’s wrong with them, they switch gears and speak in a language the customer understands.


As a great designer, you can do the same thing and become that much more effective in bringing value to your customers.


About the author


Brian Armstrong is an entrepreneur who also enjoys studying design. He writes about topics such as UI design, building web companies, and how to quit your 9-to-5 to work for yourself at his blog.

인터넷을 사용하다 만날 수 있는 오류 페이지들

인터넷 에러코드 해설

인터넷 사용도중 부딪칠 수 있는 각종 에러입니다.

100 : Continue
101 : Switching protocols
200 : OK, 에러없이 전송 성공
201 : Created, POST 명령 실행 및 성공
202 : Accepted, 서버가 클라이언트 명령을 받음
203 : Non-authoritative information, 서버가 클라이언트 요구 중 일부 만 전송
204 : No content, 클라언트 요구을 처리했으나 전송할 데이터가 없음
205 : Reset content
206 : Partial content
300 : Multiple choices, 최근에 옮겨진 데이터를 요청
301 : Moved permanently, 요구한 데이터를 변경된 임시 URL에서 찾았음
302 : Moved temporarily, 요구한 데이터가 변경된 URL에 있음을 명시
303 : See other, 요구한 데이터를 변경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가 있음
304 : Not modified
305 : Use proxy
400 : Bad request, 클라이언트의 잘못된 요청으로 처리할 수 없음
401 : Unauthorized, 클라이언트의 인증 실패
402 : Payment required, 예약됨
403 : Forbidden, 접근이 거부된 문서를 요청함
404 : Not found, 문서를 찾을 수 없음
405 : Method not allowed, 리소스를 허용안함
406 : Not acceptable, 허용할 수 없음
407 : Proxy authentication required, 프록시 인증 필요
408 : Request timeout, 요청시간이 지남
409 : Conflict
410 : Gone,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없음
411 : Length required
412 : Precondition failed, 전체조건 실패
413 : Request entity too large,
414 : Request-URI too long, URL이 너무 김
415 : Unsupported media type
500 : Internal server error, 내부서버 오류(잘못된 스크립트 실행시)
501 : Not implemented, 클라이언트에서 서버가 수행할 수 없는 행동을 요구함
502 : Bad gateway, 서버의 과부하 상태
503 : Service unavailable, 외부 서비스가 죽었거나 현재 멈춤 상태
504 : Gateway timeout
505 : HTTP version not supported

플래시로 제어되는 2개의 팝업 브라우저 화면이라..

플래시로 제어되는 2개의 웹브라우저를 통한 Creative!!!

멋지군! 웹이라서 표현할 수 있는 멋진 아이디어 아니겠는가?

작업하느라 고생 많은셨겠군요. dstrict 의 디자인 하신 분!!

아니 그 아이디어에 경탄을~~

직접 느끼시고 싶으시면 아래의 사이트를…

http://de.samsungmobile.com//mobile_phone/sgh-z107/uis/index.html

웹사이트 구축 산출물 문서양식

웹사이트를 개발할때 많은 개발관련 문서양식이 있다는 말씀을 드린적이 있었습니다.

웹사이트 구축에서도 일반 S.I 작업과 비슷한 프로세스를 지니기때문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해당 업무의 단계가 정의될 때마다 해당 문서의 작업이 진행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실무에서는 이렇게 많은 문서나 확인절차를 가지지 않는것이 문제라면 문제…잘 된것이라면 잘 된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발사 측면
– 프로젝트도 일정에 시달리는데 저런 문서작업까지라는 심정이 없으면 이상하겠죠…혹은
문서열심히 작성하고 나중에 변경해달라면 증거자료로 활용…이렇게 모질게 못하겠죠..

클라이언트 측면
– 혹시 저런거 작성하고 나중에 수정하거나 변경하면 추가비용을 지불해야 하나…걱정이..

음, 일반적으로 웹 사이트를 구축할때 이렇게 많은 결과 산출물을 요청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S.I 프로젝트와 달리 웹 프로젝트는 디자인 한정의 작업도 포함될 수 있으며, 시스템 부문의 작업이 깊이 안들어가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관공서 같은 경우는 감리를 위하여 해당 자료를 요청할 수 도 있습니다. 또한, 업체의 경우는 해당자료를 남겨둠으로써 향후 사이트의 유지보수에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살펴보시고, 필요하신 항목이 있으시면 적절하게 활용하시기 바랍니다.1321263465.zip

성공적인 E-bisiness의 관건: Web Usability

이은종/한동대학교산업디자인과 교수께서 작성하신 글입니다. 웹 사용성과 관련하여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무한경쟁의 E-bisiness시대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력 제고 수단의 하나로 평가되는 디자인. 디자인이라는 단어는 이제 누구에게나 친밀하며 누구나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변하고 있다. 그러나 과연 디자인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에는 의문의 여지가 있다.

web에서의 디자인의 역할을 외관에서 느낄 수 있는 심미성을 향상시키는 것 정도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디자인에 의한 경쟁력 제고가 단순한 외관의 변화(cosmetic change)에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이 현실이다.

물론 외적인 심미성은 디자인에 있어서 변할 수 없는 핵심적인 요소이기는 하지만 다양한 사용 행태가 이루어지고 있는 web 시대에 있어서 심미적인 디자인만 가지고는 매우 부족한 점이 있다.

웹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얻고자 하는 것은 심미적인 만족도 있겠으나 쉽고 빠르게 자신의 목적을 성취하는 것이리라. 이러한 측면에서 본다면 웹사이트를 얼마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가 중요한 관건이 될 것이다.

대부분 기술자들의 요구의 수용과 디자이너 개인의 미적 주관에 의해 사이트가 개발되는 현실에서 다양한 사람의 다양한 욕구를 실시간으로 만족시켜주어야 하는 글로벌 네트웍의 요구가 과연 얼마만큼 충족되고 있는지 생각해 볼일이다.

따라서 본 글에서는 웹의 발전과 더불어 그 중요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웹에서의 사용성(Usability)의 개념과 그 중요성을 살펴보고 사용이 편리한 웹을 구축하기 위한 여러 방법론을 논의하고자 한다.

1222366811.doc

이런 웹사이트 평가방법은 어떨까?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래알 만큼이나, 사이버 세상에는 무수히 많은 웹사이트가 존재한다. 어떤 용도로 사용되던지 간에, 사업이나 제반 활동을 하는 단체라면, 심지어는 개인이라도 웹사이트를 만들고 유지, 관리하고 있다. 이런 웹사이트들은 작게는 홍보마케팅용으로 사용되고 크게는 하나의 또 다른 사업 영역을 이루기까지 한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방법론들 중에서 갖가지 이슈를 자아내는 “사이트 평가” 역시, 이러한 대세를 반영하는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웹사이트 평가란 특정 사이트에 대한 일련의 평가 활동을 행하여 사용자, 투자자 그리고 운영자들에게 각자가 원하는 신뢰있는 지침을 마련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웹사이트 평가는, 웹사이트 분야의 역사가 불과 5여년 내외 정도로 짧기 때문에 현재 존재하는 제반 컨설팅이나 리서치 분야와는 달리 방법론상의 규칙이나 표준을 정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은 부분이며, 해당 분야의 컨설팅 업체 역시 자신들의 방법론에 의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처럼 웹사이트 평가라는 사업 부분이 생길 정도로 웹사이트는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사업거리가 될 수 있다. 야후나 아마존을 생각해 보자!! 야후와 아마존의 모든 것은 웹사이트 그 자체이다. 그리고 그들은 오프라인 거대기업 이상의 가치와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들의 실체는 어디에도 없다. 단지 웹사이트 하나가 그들의 전부이자 모든 것이다. 당연히 그 웹사이트를 효과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발전시켜나가야만 한다.

하지만, 이러한 성공적인 웹사이트 모델에 대한 개념으로 웹사이트 평가에 임하게 된다면 느닷없이 궁지에 몰리게 될 지도 모른다. 흔히 우리가 생각하고 알고 있는 웹사이트들은 어떤 전략을 가지고 특정한 계획에 따라 치밀하게 제작되는 걸까? 그건 결코 아니다. 오히려 비웃으며 넘어가도 좋을 부분이다. 대부분의 웹사이트들은 그냥 그렇게 만들어진다. 주제를 정하고 그에 어울리는 디자인과 컨텐츠를 준비해서 화면을 설계해서 프로그래밍이나 코딩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고 웹상에 등록된다. 대부분의 웹사이트는 전략 과정 없이 평범하게 제작될 뿐이다. 슬프지만 그것이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그리고 항상 대부분의 웹사이트 평가에서 나오는 단어는 “비쥬얼 이펙트(Visual Effect)가 부족하다.”, “네비게이션이 복잡하다!”, “컨텐츠가 부족하다!” 고작 이런 말들 뿐이다. 누구나 그 정도는 알 수 있다. 심지어는 그런 말을 하는 사람조차도 비쥬얼 이펙트, 네비게이션 그리고 컨텐츠에 대한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생각해 보라! 사이트 제작자는 아무 생각없이 시간에 쫓겨서 사이트 오픈에 급급하여 디자인하고 프로그램해서 사이트를 올렸는데, 나중에 평가자들이 만들어 내는 분석 자료들은 그야말로 각양 각색이다. 대충 만들어진 사이트가 우연히 인기를 구가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대개는 그렇지 않다. 탁월한 아이디어나 또는 새로운 기술, 유혹적인 기술의 힘을 배경으로 하는 등, 반드시 성공에 따른 그만한 이유가 있음은 분명하다. 그렇다.

자, 어쨌든 현재 정형화되어 있지 않은 웹사이트 평가 방법론에도 몇 가지 알려진 기법들이 존재하고 있다. 원초적인 페이지 뷰, 방문자수, 커뮤니티 규모, 방문자의 로열티 및 특성 등의 트래픽 중심 모델에서부터, 현재 또는 미래에 발생시킬 수 있는 수입, 비용 등에 의한 재무지표 중심 모델, 웹사이트의 컨텐츠, 고객관리/컨텐츠 관리 등을 위한 기법 및 솔루션, 도메인 네임, 브랜드 등의 자산 중심 모델도 존재한다. 허나, 이러한 모델들이 개별적으로 적용되기보다는 혼합적으로 적용되어 종합적인 평가를 이루는 것이 대부분이다. 각 평가 방법론에도 서로마다의 장단점이 존재하기 때문이리라.

그렇다면 효과적인 웹사이트 평가를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다른 무엇보다도, 해당 사이트를 왜 평가해야만 하는 것인지를 먼저 정의내려야 한다. 리서치용인지 아니면 컨설팅 용도인지 어떤 목적으로 인하여 그 사이트를 평가하는지를 명확히 한 후에 평가 목적에 합당한 방법론을 적용시키되 제작자들과의 의사 교환이 반드시 필요하다. 대체 왜 만든 것인지, 어떤 과정으로 만들어 낸 것인지, 제작자들의 의도를 알아야 하는 동시에, 해당 비즈니스 모델에서 현재 웹사이트가 수행하는 역할이 합당한지를 파악해야만 한다. 디자인이 너무 무겁거나, 프로그래밍에 오류가 있어 버그가 많은 것은 둘째 문제이다. 비쥬얼 이펙트가 과다하거나 부족한 것 역시 차후의 문제이다. 비즈니스 모델에 어울리지도 않는 성격의 웹사이트를 만들어 놓고 그것으로 무엇을 해보려 시도한다면-디자인이 좋던 나쁘던 프로그램이 잘 되어 있든 그렇지 않든 간에 상관없이-계란으로 바위치기처럼 어리석은 일이 되고 말 것이다.

무릇 좋은 웹사이트란 무엇일까? 개인이나 기업이 수행하려는 비즈니스를 효과적으로 전개할 수 있도록 훌륭한 도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어야 한다. 그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되고 제작된다. 훌륭한 디자인과 프로그램은 살과 뼈를 붙일 수 있지만, 그 이상의 두뇌와 신경조직을 만들어 줄 수는 없다. 두뇌와 신경조직이 선행되지 않는다면 살과 뼈를 붙여도 그건 무의미한 껍데기일 뿐이다. 웹사이트는 성공적인 비즈니스 수행을 위하여 존재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사업 1년차에 웹사이트를 도입할 수도 있고 차후 3, 4 년차에 도입할 수도 있다. 우리가 성공적인 웹사이트 평가를 행하기 위해서, 그래서 무엇인가 혁신과 성공 비즈니스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겉으로 드러나는 그런 미학적인 부분에서 무엇인가를 분석하고 도출해내기보다는 먼저 그 속에 들어있는 깊은 의미들을 파악해 보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